본문 바로가기

Game Story

드래곤 퀘스트 빌더즈 2 파괴신 시도와 텅 빈 섬 드래곤 퀘스트 빌더즈 2 파괴신 시도와 텅 빈 섬 일본 / ドラゴンクエストビルダーズ2 破壊神シドーとからっぽの島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 (コーエーテクモゲームス) 제작 스퀘어 에닉스 발매 플레이스테이션 4, 닌텐도 스윗치 게임 2018년 12월 20일 발매 블록 메이크 RPG 재미 ★★★★☆ 뭐, 제가 즐기고 감상을 써두는 게임 가운데 좋아하지 않는 장르는 없다고 하겠지만 적절한 액션과 시뮬레이트 크리에이션이 가능한 이 장르는 무엇보다 행복한 즐거움을 말할 수 있다고 하겠습니다. 다만, 이 작품 정식 한글화가 결정되었지만 그 발매일이 2019년 1월이다 보니 그 한 달을 참을 수 없어서 그냥 일본어판을 다운로드로 구입을 하고 말았습니다. 게다가 불행하게도, 기존에 사용하던 계정 (일본 계정) 패스워드를 분실하..
파이널 판타지 15 - 끝을 보기 두려운 허무감 파이널 판타지 15 일본 / FINAL FANTASY XV 스퀘어 에닉스(スクウェア・エニックス) 제작 발매 플레이스테이션 4, PC 게임 2016년 11월 29일 PS4 판 발매 2018년 3월 6일 PC판 판매 RPG 재미 ★★★☆ 제가 일본 게임, 오락실 게임이 아니라, 가정용 게임기, 콘솔 게임에 빠지게 된 이유를 알려준 작품이 [파이널 판타지 4]였습니다. 본래 주변에 게임에 빠져있는 취미 친구들을 봤을 때, 무슨 이상한 숫자놀음, 괴상한 그래픽이 나오는 작품을 즐기는 것을 보면서, 그런 것을 하느니 차라리 나가 노는 편이 낫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지요. 어쩌다 일본에 있게 되었고 그냥 별생각 없이 슈퍼패미컴을 구입하면서 RPG 소프트를 구입하게 되었는데 그것이 이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였고 어느새 ..
파 파 파 크라이 3 4 5 제목이 묘하지요.[파 크라이 5]를 플레이하고 있었습니다.이 시리즈에 대한 이야기는 블로그 게임 카테고리에서 잠깐 언급을 한 후에 따로 써두지 않아서 저 자신도 잘 모르고 있었는데……. '5'가 화제몰이에 성공을 했지만 플레이 엔딩을 보면 황당하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저는 좀 플레이가 늦은 편이라서 아직 엔딩에 접근을 못했는데 주변 웬수들이 다 클리어하고 채팅 하면서 파 크라이 시리즈에 대한 고찰 아닌 고찰을 하고 있었지요. 그런데 모르는 단어들이…… 제가 아직 [파 크라이 4] 엔딩을 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어흑. 다행스럽게도 구입 목록에 남아있는 것을 확인하고 다시 인스톨해서 플레이를……. 그런데 생각을 해보니 [파 크라이 3]도 엔딩을 본 기억이 없습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파 크라이 시..
니어 오토마타 니어 오토마타 일본 / ニーア オートマタ / NieR:Automata 플래티넘 게임즈(プラチナゲームズ) 제작 스퀘어 에닉스(スクウェア・エニックス) 발매 플레이스테이션 4, PC 게임 PS4판 2017년 2월 23일 PC판 2017년 3월 17일 발매 액션 RPG 드라마 재미 ★★★★☆ 대부분의 RPG 구성을 가진 작품들은 언제나 그러하듯 게임성과 함께 이야기 구성이 중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그냥 신나게 때려 부수기만 하는 것보다는 조금 더 세계관에 접근하는 즐거움이 있으니까요. 물론 세계 단위로 보면 단순하고 즐기기 편한 직관적인 게임이 더 인기가 있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지만, 그래도 게임을 즐기고 여러 게임을 접한 유저 입장에서 본다면 조금 더 차별적이고 다른 매력을 다룬 작품을 만나보기를 원하는 것..
레일웨이 엠파이어 레일웨이 엠파이어 독일 / Railway Empire 칼립소(Kalypso) 제작 H2 인터랙티브 발매 PC, 플레이스테이션 4 게임 2018년 1월 26일 발매 시뮬레이션 재미 ★★★☆☆ 물론 저는 철도덕후가 아닙니다만 이런 건설형 시뮬레이션은 좋아하기 때문에 당연하게 건드리게 되었습니다.무엇보다 정식 한글 지원 게임이었기 때문에 더욱 에헤헤 할 수 있었다고 하겠습니다.처음에는 트로피코로 유명한 칼립소라는 인식 때문에 좀 만만하게 본 것도 있었지만, 그래픽 구성이나 최적화가 원만해서 즐겨볼 요소는 확실했다고 하겠습니다. 전체적으로는 미국 지역을 기반으로 한 구성만 보여서 아쉬웠지만, 시스템 메뉴나 진행 구성은 굉장히 심플합니다.덕분에 여러 가지를 생각하지 않고 전략적 요소만 간단하게 파고 들어가는 부분..
서바이빙 마스 서바이빙 마스 불가리아 / Surviving Mars 허미먼트 게임즈(Haemimont Games) 제작 패러독스 인터랙티브 발매 PC, XBOX ONE, PS4 게임 2018년 3월 15일 발매 전략 시뮬레이션 재미 ★★★☆☆ 타이틀 그대로 화성에서 살아남기인 게임입니다.꾸준히 좋아해서 즐기고 있는 [시티즈 스카이라인]과 비슷한 구성과 디자인이 좋아서 계속해서 접근을 했던 게임이지요. 얼리 액세스로 즐길 때는 좀 맹맹한 부분이 많았지만 정식 출시를 한 이후에는 제법 구성이 알차게 진행되고 있습니다.다만, 이쪽 게임이 다 그러하듯, 어느 일정 수준을 지나면 그 이상 할 거리가 없다는 묘한 감상을 가지게 됩니다.최종적으로 목표 달성치가 1000명 수준의 인구, 그리고 기술 트리와 완성과 불가사의 건설인데 ..
PC [3차원 봄버맨 : 三次元ボンバーマン : 3-D BOMBER MAN] PC [3차원 봄버맨 : 三次元ボンバーマン : 3-D BOMBER MAN]1984년 3월에 나왔다. 일본 게임 회사 타이토에서 발매한 아케이드 게임. 가상 입체 시점이 인기였는데 그 점 때문에 당시 가정용 게임기로는 표현이 어려웠고 이후 2007년 타이토 게임 모음집으로서 PS2용 게임으로 수록되어 발매되었다. 기본 게임 자체는 단순하지만 역시 이 시점 표현이 많은 소년 게이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만보 주 ▶▷▶지금 기준으로 보면 상당히 게임이라 말하기 묘한 구성이라는 것은 사실입니다. 이런 작품이 있었다는 것은 당시 몰랐지만 일본에 있을 때 친구 PC에서 이 게임이 구동되는 것을 보면서 묘한 감정을 느꼈던 추억이 있습니다. 게임 자체는 별로 재미가 없었던 기억이 있지만 일반적으로 널리 알려진 아케이..
메가드라이브 미니에 사쿠라대전 부활이라니 잠깐 자고 일어나니 세상이 바뀌었다는 농담같은 일도 있지만,SEGA에서 이번 14~15일간에 열린 세가 페스티벌에서 대뜸 소문이 현실로 바뀌었다고 이 인간 저 인간 다들 트윗과 타임라인에 소식을 전합니다. 저 같이 평범한 보통 취미인에게까지 바로 바로 소식이 들려올 정도이니 많은 팬들에게 딩가딩가한 소식으로 연결되었던 것이 아닐까 합니다. 더불어 이 틈에 NEC와 SNK도 미니 전략을 내주면 좋겠다는 진담같은 농담도 나오고 있네요.취미적으로 '3DO 미니'까지 나오는 날이 올 것인가를 가지고 도박을 하자는 농도 있고요. 저 자신은 사실 이쪽 제품군에 큰 이해관계가 없지만 주변 몇몇 취미웬수들은 기념이나 추억이라는, 살며시 저려오는 감각에 음하하하하면서 지갑을 열었는데 이번에 추억의 추억을 더한 메가드라이..
진삼국무쌍 8, 스텔라리스 2.0~ 2월 중에는 일이 대부분 현장 대기 상태가 많았던 관계로 틈을 내서 게임을 할 수 있었습니다.그중에서도 가장 큰 화제라고 한다면 역시 [진 삼국무쌍 8]이 아니었을까 합니다.[파이널 판타지 12 조디악 에이지]도 은근히 괜찮은 느낌이라고 하겠지만 이미 과거 PS2 시절에 열심히 굴린 기억이 있어서 특별히 다시 건드리기에는 세일 기간을 노려봐야 할 것 같습니다. 조금 먼저 모습을 선보였던 삼국무쌍 8은 우선 콘솔 버전에서 해상도와 프레임 이슈가 있어서 당연히 스팀(PC버전)을 기다렸고 오픈월드라는 구성을 가진 색다른 전개가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궁금했습니다.구성이 좀 달라서 지금까지 했던 게임과는 좀 다른 형태로 공략을 하는 방법이 되었는데 기존 오픈월드 게임에서 제가 하던 버릇은 그대로 나왔습니다. 게임..
그래봤자 취미일 뿐이지만 …… 게임편 이 포스트는 그래봤자 취미일 뿐이지만 기획 가운데 게임 쪽 취미에 대한 것입니다. 에헤헤.기존에 써두고 있던 것과 좀 달리, 조금 오랜 시간 즐겨본 게임 가운데 만보가 즐거워했던 좀 그렇고 그런 게임들 이야기를 모아봤습니다.시리즈이다 보니 또 쓰다가 어느 정도 가다가 멈출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꾸준히 써둘 것 같습니다. 우선 콘솔버전 쪽입니다. 브리건다인 그랜드 에디션 (ブリガンダイングランドエディション) 지금에 와서 과거 써둔 글이 다시 이어지게 된 것은 블로그 이웃 갓파 님의 포스트 때문입니다.제 기준으로는 그대로 널리 알려진 게임이라고 생각을 했는데 의외로 모르는 분들이 많다는 평을 보니 저에게 있어 재미있었지만 대중적인 지지도를 받지 못한 작품들이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브리간다인] - 1998년..
포털 나이츠 - 발전의 발전을 이룬 게임 그리고.. 포털 나이츠독일 / Portal Knights PC, PS4, XB1, 닌텐도 스위치 게임2017년 5월 19일제작사 Keen Games장르 샌드박스 RPG가치 개인적으로 ㅣ 장르에서 [마인크래프트]보다 훨씬 좋아하게 된 작품으로 [드래곤퀘스트 빌더즈]가 있습니다.그 아기자기한 캐릭터 구성과 재미있는 스토리에 만족을 했고 곧 2도 나올 예정이라고 하기에 에헤헤 하고 있었지만 도중에 다시 그 재미난 세계관을 만나볼까 하다 알게 된 작품입니다.초기 스팀 얼리 액세스에 나왔을 때만 해도 굉장히 심심한, 그렇지만 이쪽 장르를 좋아하게 된 저에게는 에헤헤한 감상을 알려주었는데 정식 출시된 1.0버전 이후, 현재 1.2버전까지 업데이트가 되었는데 굉장히 많은 변화, 업그레이드를 거쳐서 지금은 충분히 즐길 요소가 많..
디지털 다운로드 구입이 조금 더 사악하다 많은 취미인들이 알고 있다시피. 그리고 경험을 했을 것이라 생각을 합니다.작년 연말 전후로 이런저런 '세일'이라는 명목하에 투척된, 스팀과 오리진의 사악한 유혹에 이기지 못하고 조금 결제 버튼을 눌렀습니다.그런데 그게 차곡차곡 쌓이더니 110만 원 정도 되더군요.하지만 실체는 없습니다. 좀 그렇지요. HDD안에만 존재하니까 좀 감흥이 떨어진다고 할까요? 사실 연간 게임 구입 비용이라고 해서 엄청나게 쓰는 것도 아니고, 좋아하는 게임 DLC가 나오면 아직 본편도 끝내지 않은 상태에서 결제를 하고 보는 바보 같은 습관이 있습니다. 게다가 까먹었던 게임도 연말연시에 무슨 세일한다고 해서 주르륵 나오면 그냥 별생각 없이 구입을 해버리지요.전에는 패키지를 구입하다 보니 방구석에 쌓이는 압박감도 있었지만 눈으로 보..